해즈 by
해즈
회원 
2015.09.16 07:29
좋은글

누군가 너무나 그리워 질 때

누군가 너무나 그리워 질 때 - 법정스님 보고 싶은 만큼 나도 그러하다네하지만 두 눈으로 보는 것만이 다는 아니라네마음으로 보고 영혼으로 감응하는 것으로도우리는 함께일 수 있다네  결국 있다는 것은 현실의 내 곁에 존재하지는 않...
48ad08a4c1bdd&filename=flowers7547500.gi누군가 너무나 그리워 질 때 - 법정스님
 
보고 싶은 만큼 나도 그러하다네
하지만 두 눈으로 보는 것만이 다는 아니라네
마음으로 보고 영혼으로 감응하는 것으로도
우리는 함께일 수 있다네

 
결국 있다는 것은 현실의 내 곁에 존재하지는 않지만
우리는 이미 한 하늘 아래 저 달빛을 마주보며
함께 호흡을 하며 살고 있다네
마음 안에서는 늘 항상 함께라네
그리하여 이 밤에도 나는 한 사람에게 글을 띄우네

 
그리움을 마주보며 함께 꿈꾸고 있기 때문이라네
두 눈으로 보고 싶다고 욕심을 가지지 마세
내 작은 소유욕으로 상대방이 힘들지 않게
그의 마음을 보살펴 주세

 
한 사람이 아닌 이 세상을
이 우주를 끌어 안을 수 있는 넉넉함과
큰 믿음을 가지세
타인에게서 이 세상과 아름다운 우주를
얻으려 마세

 
내 안의 두 눈과 마음 문을 활짝 열고
내 안의 시간과 공간이 존재하는 내 우주를 들여다보세
그것이 두 눈에 보이는 저 하늘과 같다는 것을
이 우주와 같다는 것을 깨닫게 될 걸세

 
그 안에 내 사랑하는 타인도 이미 존재하고 있음이
더 이상 가슴 아파할 것 없다네
내 안에 그가 살고 있음이
내 우주와 그의 우주가 이미 하나이니
타인은 더 이상 타인이 아니라네

 
주어도 아낌이 없이 내게 주듯이
보답을 바라지 않는 선한 마음으로
어차피 어차피... 사랑하는 것조차,
그리워하고 기다리고 애태우고
타인에게 건네는 정성까지도
내가 좋아서 하는 일 아니던가

 
결국 내 의지에서 나를 위해 하는 것이 아니던가
가지려하면 더더욱 가질 수 없고
내 안에서 찾으려 노력하면 
갖게 되는 것을 마음에 새겨 놓게나

 
그대에게 관심이 없다 해도
내 사랑에 아무런 답변이 없다 해도
내 얼굴을 바라보기도 싫다 해도
그러다가 나를 잊었다 해도
차라리 나를 잊은 내 안의 나를 그리워하세.
48ad08a51fdeb&filename=link01.gif

29f80a036d9929b16688a7177d65af9a.gif

  • subtitle
  • font
  • coversize
  • nocover
  • cover image url
  • cover mp4 url
  • cover webm url


댓글1
검색어 입력
전체검색, 사이트 전체를 검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