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문화재 관련 앱' 누적 다운로드 1000건 미만 수두룩

문화재청이 무분별하게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개발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문화재청 어플리케이션 개발 현황’ 자료에 따르면, 문화재...

문화재청이 무분별하게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개발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기홍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문화재청 어플리케이션 개발 현황’ 자료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2010년부터 16개 앱을 개발하는데 총 32억4000만원을 투입했지만 누적 다운로드 횟수는 18만3000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앱 한 개당 개발비용은 2억250만원이었고 평균 다운로드는 1만1450건이었다. 특히 누적 다운로드가 1000건을 넘지 못한 앱이 전체 31%인 5개로 나타났다.

‘문화재사랑’ 앱이 375건으로 가장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고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술정보관’ 389건, ‘내손안의 종묘’ 556건, ‘내손안의 불국사’ 723건, ‘천연기념물센터’ 747건 등을 기록했다.

특히 보통 앱 개발사들이 앱 출시 이후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는데 반면 문화재청은 출시만 해놓고 사실상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회 이상 업데이트를 지원한 앱은 전체의 37.5%인 6개 앱에 불과했다.

유 의원은 “문화재청이 계획 없이 앱을 만들다보니 국민들의 관심을 끌지도 못하고 예산만 낭비한 꼴이 됐다”며 “문화재청은 출시된 앱들을 하나로 모아 문화재 행사 등의 정보를 상시 제공하는‘문화재청 통합 앱’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subtitle
  • font
  • coversize
  • nocover
  • cover image url
  • cover mp4 url
  • cover webm url


댓글1
검색어 입력
전체검색, 사이트 전체를 검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