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갑질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쿠팡이 "해당 업체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갑질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쿠팡이 "해당 업체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스윙고 측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스윙고의 김모 대표는 1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쿠팡 측이 새빨간 거짓말을 늘어놓고 있다"면서 "...


'갑질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쿠팡이 "해당 업체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스윙고 측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스윙고의 김모 대표는 1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쿠팡 측이 새빨간 거짓말을 늘어놓고 있다"면서 "쿠팡 측의 거짓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다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쿠팡이 리빙스토리에 정상적으로 세금계산서를 발행했다고 하지만 오히려 이번 사건이 이슈화되는 것을 알고 리빙스토리 측에서 살려달라고 전화가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국정감사가 열리기 2~3일 전 쿠팡 측 변호사가 본인을 찾아와 합의를 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당시 쿠팡 측 변호사가 1000만원에 합의를 보자고 했다"면서 "거절하자 얼마면 합의를 해주겠냐는 말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는 쿠팡이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날 고소했다는 사실도 몰랐다. 내가 공갈ㆍ협박한 것이 사실이면 지난주에 왜 쿠팡 사람들이 합의하자고 찾아왔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쿠팡이 5만개 상품 판매를 개런티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이를 입증할 만한 자료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당시 담당 MD한테 계약서를 써달라고 했으나 믿고 진행해달라고 했다"면서 "우리 같은 소규모 업체에게는 쿠팡이 그야말로 갑인지라 밉보일 수 없어서 그 말에 따라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담당 MD와 주고받았던 메일 내용 등을 고스란히 보관하고 있다"며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이라 공개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이를 달라고 압박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국정감사에서 공개된 녹취록도 일부분"이라며 "법정에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스윙고는 이미 쿠팡의 짝퉁 판매로 기존 거래선이 떨어져나가며 도산으로까지 몰렸다"며 "이번 사태로 가정이 파탄난 것은 물론, 생계 자체가 위협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 subtitle
  • font
  • coversize
  • nocover
  • cover image url
  • cover mp4 url
  • cover webm url


댓글2
검색어 입력
전체검색, 사이트 전체를 검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