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엑소더스'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서울시민들이 전세난 여파로 경기도로 빠져나가는 '엑소더스'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경기도 지역의 인구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집값도 계속 강세를 보이고 있다. 16일 국가통계포털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인구는(남·여, 행정구역별 ...


서울시민들이 전세난 여파로 경기도로 빠져나가는 '엑소더스'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경기도 지역의 인구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집값도 계속 강세를 보이고 있다.

16일 국가통계포털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인구는(남·여, 행정구역별 주민등록인구)는 1010만3233명으로 2010년(1031만2545명) 대비 2.02% 감소했다. 반면 같은기간 경기도 인구는 1235만7830명으로 2010년(1178만6622명)보다 4.84% 증가했다.

 


서울에서 타 지역으로 전출한 인구를 살펴본 결과 경기도로 이동한 인구가 21.36%로 가장 많았다.

경기도 지역 중 2010년 대비 지난해 인구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김포(42.78%), 광주(19.64%), 파주(15.66%), 오산(14.27%), 남양주(12.78%) 등 서울 접경지역들이 대부분이다.

특히 김포는 전국에서 유입된 12만6803명(경기도 내 이동 제외)중 서울에서 무려 6만9968명이 유입됐다. 전국 대비 서울 비율은 55.17%나 된다.

인구가 증가하면서 집값도 함께 상승곡선을 띄고 있다. KB국민은행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2013년 4월 대비 올해 8월 김포시와 평택시의 ㎡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각각 13.2%, 9% 상승했다. 같은 기간 경기도는 7% 올랐다.

단지별로 살펴보면 '김포한강신도시 반도유보라 2차' 전용 59㎡는 지난해 1월 2억3900만원이던 매매가가 올해 8월 3억750만원으로 6000만원 이상 뛰어올랐다. 평택시 비전동에 위치한 '평택비전동효성백년가약' 전용 84㎡ 매매가도 지난해 1월 2억9250만원에서 올해 8월 3억2750만원으로 3000만원 이상 올랐다.

  • subtitle
  • font
  • coversize
  • nocover
  • cover image url
  • cover mp4 url
  • cover webm url


댓글2
검색어 입력
전체검색, 사이트 전체를 검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