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전국역사학회,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보수단체와 충돌

국내 역사학계의 대표 기구인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 소속 20개 학회 등 28개 역사 관련 학회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는 3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열린 제 58회 전국...

국내 역사학계의 대표 기구인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 소속 20개 학회 등 28개 역사 관련 학회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는 3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열린 제 58회 전국역사학대회 오전 세션이 끝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엄중히 요구하며 국정 역사교과서 제작 불참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을 발표한 전국역사학대회협의회는 한국사, 동양사, 서양사, 지역사, 분야사를 망라한 20개의 학회로 구성된 협의체로, 역사학계의 가장 큰 행사인 전국역사학대회를 매년 개최하는 역사학계의 대표 기구다.

이들은 성명에서 "정부, 여당이 국정화를 관철시키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한 파상적 이념 공세로 역사학계를 매독하고 있다"며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려 하고 매카시즘 공세를 강화할수록 역사학계와 국민은 역사 해석과 교육을 독점하고 사유화하려는 정치권력의 의도를 더욱 분명히 깨달아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권력의 부당한 간섭에 대항해 직필(直筆)을 실천하고자 했던 선배들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계승하고, 후대에 부끄러운 역사를 남기지 말아야 한다는 학자적 양심과 소신에서 역사학계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조치를 반대해왔다"며 "역사학 관련 학회들과 함께 그간 역사학계가 곳곳에서 줄기차게 표명했던 단호한 의지를 모아 다시 한 번 학계 전체의 확고한 의사를 밝힌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국정화를 지지하는 보수단체와의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소속 회원 등 20여명은 오전 세션이 끝나자마자 손피켓을 들고 자리에서 일어나 "국정화 교과서를 지지한다"며 구호를 외쳤다.

이후 공동성명 발표를 저지하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다 보수단체 회원 여성 1명이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 subtitle
  • font
  • coversize
  • nocover
  • cover image url
  • cover mp4 url
  • cover webm url


댓글1
검색어 입력
전체검색, 사이트 전체를 검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