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대학후배 성추행 전직 판사에 벌금 700만원 선고

대학 후배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판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진수 판사는 30일 대학 여자 후배 두 명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유모(30) 전 판사에게 벌금 700만 원과 성폭력 치료프로...
대학 후배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판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진수 판사는 30일 대학 여자 후배 두 명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유모(30) 전 판사에게 벌금 700만 원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선고했다.

박 판사는 “판사 신분으로 모범을 보여야 함에도 자중하지 않고 범행을 저질러 사회적 비난 가능성이 높다”며 “다만 피해자와 합의하고 잘못을 진지하게 뉘우친 점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말했다. 박 판사는 이어 “피고인의 행동은 사회적으로 용납될 수 있는 수준을 벗어났다”며 “자신을 되돌아보고 새로 출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전 판사는 지난 2013년 9월 대학 후배를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로 불러내 성추행한 혐의로 올해 9월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해 7월에도 다른 후배의 기차표를 끊어주며 자신의 근무처로 불러 식당과 노래방에서 의도적으로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올 1월 검찰 조사가 진행되면서 유 전 판사는 재판업무에서 배제됐고, 다른 법원으로 전보 조치됐다. 기소 직후 사직서를 제출했고, 대법원이 사표를 바로 수리하면서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이 일었다.

  • subtitle
  • font
  • coversize
  • nocover
  • cover image url
  • cover mp4 url
  • cover webm url


댓글1
검색어 입력
전체검색, 사이트 전체를 검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