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소셜커머스 '바로환불제' 이용해 사기 환불 받은 20대 구속

서울 송파경찰서는 소셜커머스 업체에서 구매한 물품을 반품하겠다고 속여 1억5000만원을 빼돌린 혐의(컴퓨터 등 사용사기 등)로 윤모(24·여)씨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윤씨는 소셜커머스 업체의 ‘바로 환불제’ 제도를 이용해 지난해 ...

서울 송파경찰서는 소셜커머스 업체에서 구매한 물품을 반품하겠다고 속여 1억5000만원을 빼돌린 혐의(컴퓨터 등 사용사기 등)로 윤모(24·여)씨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윤씨는 소셜커머스 업체의 ‘바로 환불제’ 제도를 이용해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지난 3월 26일까지 231회에 걸쳐 환불 대금을 받아온 혐의를 받고 있다. ‘바로 환불제’는 환불 사유와 반송하는 택배의 송장번호만 입력하면 판매자가 고객으로부터 상품을 돌려받기도 전에 바로 환불해 주는 제도다.

윤씨는 고시텔을 수시로 옮겨 다니며 택배 운송지로 전 주소지를 적는 방법으로 수사망을 피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체포 당시 2평 남짓한 윤씨의 고시텔이 포장을 뜯지도 않은 택배 110여개로 가득했다고 전했다. 윤씨는 노트북, 명품 가방 등 고가 상품 위주로 물품을 사들인 뒤 중고매장 등을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에도 ‘바로 환불제’로 소셜커머스 협력사의 피해가 발생했는데도 여전히 문제점이 개선되지 않아 업체에 제도를 개선할 것을 당부했다”며 “윤씨가 물건을 되팔았는지 장물업자 등 수사를 계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 subtitle
  • font
  • coversize
  • nocover
  • cover image url
  • cover mp4 url
  • cover webm url


댓글1
검색어 입력
전체검색, 사이트 전체를 검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