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윷놀이 왜 그만해" 뺨 때리고 박치가한 60대 2명 입건

광주 광산경찰서는 10일 윷놀이를 하다 구경꾼과 시비가 붙어 서로를 때린 혐의(폭행)로 백모(60)씨와 김모(6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9일 오후 7시20분께 광주 광산구 운남동 한 은행 앞 길가에서 윷놀이 지속 여부를 놓고 ...

광주 광산경찰서는 10일 윷놀이를 하다 구경꾼과 시비가 붙어 서로를 때린 혐의(폭행)로 백모(60)씨와 김모(6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9일 오후 7시20분께 광주 광산구 운남동 한 은행 앞 길가에서 윷놀이 지속 여부를 놓고 시비, 서로의 멱살을 잡고 뺨을 때린 뒤 머리로 이마를 들이받은 혐의다.

경찰조사 결과 백씨는 다른 주민과 일대일로 윷놀이를 하던 김씨가 갑자기 윷을 들고 자리를 뜨려고 하자 "더 구경하고 싶은데, 왜 판을 깨냐"며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돈 내기에서 3판 연속 졌다"는 이유로 자신이 인근 가게에서 빌려온 윷을 챙기던 중 백씨와 다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안면'만 있던 사이"라며 "김씨에 대해서는 재미삼아 적은 돈을 걸고 윷놀이를 했다고 판단, 도박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 subtitle
  • font
  • coversize
  • nocover
  • cover image url
  • cover mp4 url
  • cover webm url


댓글2
검색어 입력
전체검색, 사이트 전체를 검색합니다.